Categories
터미널소식_영문

BCT plan to start commercial operation on Apr. 2022

BCT plan to start commercial operation on Apr. 2022

BCT plan to start commercial operation on Apr. 2022 with 1berth and 4 automated block and will open 2 more berth after 2 months with 16 automated blocks.

Days left for 1 berths
Categories
터미널소식

BCT 내년 4월 개장 추진

BCT 내년 4월 개장 추진

BCT 부산컨테이너터미널(주)는 터미널운영의 조기안정화와 부산항 신항의 화물적체상태가 지속됨에 따라 이를 해소하는 일조하기 위하여 1개 선석과 냉동컨테이너 1개블럭을 포함한 총 5개블럭에 대해 22년 4월에 부분개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3개선석과 16개블럭은 2개월 뒤  22년 6월에 전면개장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일 남았습니다

 

* 부산컨테이너터미널은 총 22개 자동화블럭과 공컨테이너구역 및 지원시설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1단계인 전면개장인 22년 6월에는 확장가능한 6개블럭을 제외한 전체시설에 대해 운영을 개시하고, 개장이후에 추가 6개블럭에 대해 확장공사를 추진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Categories
NEWS

부산항 신항 피더부두 개발 놓고 ‘잡음’

부산항 신항 남컨테이너부두 서측에 인접한 피더부두 개발을 놓고 설전이 오가는 등 ‘잡음’이 일고 있다.

피더부두에 인접한 2-4단계 터미널 개발업체인 HDC 현대산업개발이 민간사업제안을 하자 해운항만업계가 “피더부두의 공공성이 훼손될 우려가 높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선 것.

해양항만업계에 따르면 현대산업개발은 지난달 2-4단계에 인접한 피더부두 개발 운영에 대해 민간사업제안서를 제출했다.

이 피더부두는 지난해 12월 고시된 ‘4차 항만기본계획’에 길이 662m 부두에 2000TEU급 이상 2개 선석을 건설토록 돼 있다. 개발되는 피더부두 방향은 서측으로, 피더부두 아래쪽에 개발될 예정인 잡화부두와 일직선을 이루게 돼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를 서측 1개 선석과, 2-4단계 부두에 연이어서 사용할 수 있는 북측 1개 선석(길이 300m)으로 변경해 개발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해운항만업계는 강력 반발하고 있다.

근해 정기선사 관계자는 “그나마 서컨테이너부두 북측에 짓기로 한 1개 선석의 소형 피더부두를 서컨테이너부두 운영업체에 넘기기로 한 터에 남컨테이너부두 옆 피더부두까지 특정업체에 넘기면 피더부두 운영업체가 신항 전체를 쥐고 흔들게 된다”며 “이는 명백한 특혜”라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북컨테이너부두나 남컨테이너부두를 이용하게 예정된 화물이더라도 피더부두에서 하루이틀만 화물을 지체하면 결국 울며겨자먹기식으로 2-4부두를 이용할 수 밖에 없지 않겠느냐”고 우려하면서 “피더부두는 어느 선사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공성이 최우선 가치”라고 덧붙였다.

해운업계에서는 또 “2-4부두 옆 피더부두의 선석도 최소 2개 이상 돼야 부산항 신항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할 수 있다”며 “선석 2개 중 1개를 초대형 컨테이너선 접안에 써버리면 피더 기능에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근해선사의 또다른 관계자는 “부산항만공사(BPA)를 설립한 목적이 적극적인 부산항 개발과 운영 아니냐”며 “공용성 확보를 위해 BPA가 직접 피더부두 개발사업을 벌이는 것이 맞다”고 제안했다.

해운항만업계 일각에서는 현대산업개발과 해양수산부 간 유착 의혹이 흘러나오고 있다.

항만물류업체의 한 임원은 “민간제안서를 넣었다는 것 자체가 대충 입을 맞췄다는 것으로 들린다”며 “이건 기업프렌들리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민간사업제안서가 접수된 것을 확인하면서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고, 이를 수용하더라도 타당성 조사를 거쳐 공개경쟁 방식으로 업체를 선정하는 만큼 특혜는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에 대해서도 “업체 선정시 민간제안업체에 10%의 가산점을 주는데다 입지상 현대산업개발 외의 다른 업체가 지원하기도 어렵다”며 “눈가리고 아웅하지 말라”고 치받고 있다.

이주환 선임기자 jhwan@busan.com

Categories
터미널소식_영문

BCT design amend to deepen water depth for mega vessel

BCT design update for water depth and berthing facilities to meet mega ship trend

BCT plan to upgrade original design  to meet mega vessel call based on 23,000 TEU container vessel size and deepen water depth of berthing area from 17m to max 18m.

Categories
터미널소식

부산 신항 2-4단계 수심 18m로 깊어진다

BUSAN CONTAINER TERMINAL

더욱 탄탄해진 BCT, 더욱 성장하는 BCT

23,000TEU급 이상 초대형선 상시접안 가능… 경쟁력 확보 박차

선사의 주력 선박이 18천 TEU급 이상으로 대형화되는 세계적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항 신항 2-4단계 컨테이너 부두(이하 컨 부두)의 수심을 현재 계획보다 1m 늘어난 18m까지 확보할 예정이다.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부산항 신항 2-4단계 컨 부두에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상시 접안할 수 있도록 안벽 수심을 18m로 증심(增深)한다고 밝혔다.현재 부산항 신항의 주요 컨 부두 안벽 수심은 16m 안팎으로, 글로벌 선사들은 초대형 선박의 기항에 대비하여 증심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하여 왔다.이에 해양수산부는 부산항 신항 컨 부두의 경쟁력 제고를 위하여 사업시행자인 ㈜부산컨테이너터미널(BCT)와 협의하여 2-4단계 3선석 중 2개 선석 안벽 수심을 당초 17m에서 18m로 변경하기로 하였다.부산항 신항 2-4단계 사업은 5만 톤급 컨 부두 3선석(1,050m)과 63만㎡ 규모의 배후부지를 조성하는 민간투자사업으로, 올해 2월 공사에 착수하여 2021년에 완공할 예정이다.박승기 해양수산부 항만국장은 “안벽수심을 늘려 초대형 컨테이너선이 상시 기항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면 부산항이 보다 활성화되어 향후 글로벌 물류 허브항만으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부산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Categories
터미널소식_영문

Start Construction Busan New Port Phase 2-4

Start Construction of Busan New Port Phase 2-4 Container Terminal

Feb, 16 of 2016, HDC start contruction of Busan Newport Phase 2-4 Container Terminal, the Terminal will have 3 berths with Quay wall of  1,050m and plan to complete feb, 2021

 

Categories
터미널소식

부산항 신항2-4단계 역사적 착공

BUSAN CONTAINER TERMINAL

더욱 탄탄해진 BCT, 더욱 성장하는 BCT

부산항 신항2-4단계 역사적 착공

부산항 신항 2-4단계 컨테이너부두 공사가 착공되었습니다.

부산컨테이너터미널 주식회사는 16일 오전 10시 신항 남컨테이너 배후부지에서 김영석 해양수산부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연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컨테이너터미널은 현대산업개발, 현대상선, 대우건설, 산업은행을 포함한 재무적 투자자가 공동 출자한 회사입니다.

앞으로 2020년 12월까지 6천446억 원을 들여 5만t급 선박 3척이 댈 수 있는 안벽 천50m를 건설하고 배후부지 63만㎡를 개발할 예정입니다.

Categories
터미널소식

부산신항 2-4단계 컨’부두 금융약정 체결

BUSAN CONTAINER TERMINAL

더욱 탄탄해진 BCT, 더욱 성장하는 BCT

부산신항 2-4단계 컨테이너부두 PF 금융약정 체결

산업은행(회장 홍기택)은 부산신항 2-4단계 컨테이너부두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PF 금융주선을 성공하고 11월 13일 9,150억원 규모의 PF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산은은 총사업비 중 8,550억원을 금융주선하고, 자본금과 대출금을 합쳐 3,200억원 참여

– 대주단 (12개 기관) : 산은, 신협중앙회, 새마을금고, 보험사, 시중은행 등

□ 본 사업은 부산 신항에 5만톤급 컨테이너 부두 3선석을 건설하고 관리운영권을 부여 받아 28년 11개월간 운영하는 BTO* 방식의 사업으로,

○ 본 터미널은 최신식 자동화설비와 연 220만 TEU**의 컨테이너 처리능력을 보유하여, 지속적으로 물동량이 증가하는 세계 6대 항만인 부산항 화물 적체 해소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산업은행은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재무적투자자로 지분출자 및 후순위대출을 제공함으로서 민간투자 활력을 제고하였으며,

○ 산은을 포함한 재무적투자자가 지분출자(40%)를 통해 민간사업자와 투자리스크를 적극 분담함으로서 안정적인 사업추진 기반을 마련하였다.

○ 산은 홍기택 회장도 연초 기자간담회에서 민간투자 촉진을 위해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 등을 통한 자금공급 확충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산은은 지난달 장문복합화력발전사업 금융주선에도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을 활용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 이날 산업은행 김영모 부행장은 “본건 금융약정은 민간투자자 모집에 다소 어려움을 겪던 국책사업에 산업은행의 기업투자촉진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민간투자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니며, 향후에도 산업은행은 항만 등 인프라투자 확대를 견인하는 PF 시장조성자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