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터미널소식

BCT 부산항 자유무역지역로 편입된다

BUSAN CONTAINER TERMINAL

더욱 탄탄해진 BCT, 더욱 성장하는 BCT

BCT 부산항 자유무역지역로 편입된다(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7일(화) 부산항 신항 컨테이너 터미널과 항만배후단지 283만㎡*가 자유무역지역으로 확대 지정되었다고 밝혔다.


* 서 컨테이너 터미널 2-5단계(85만㎡) 및 인근 배후단지(33만㎡)와 남 컨테이너 터미널 2-4단계(63만㎡) 및 인근 배후단지(102만㎡)

이로써 부산항의 자유무역지역은 기존의 부산·진해지역 797만㎡, 용당 124만㎡, 남항 3만㎡, 감천 13만㎡를 포함하여 총 1,220만㎡ 규모로 확대되었으며, 이는 항만형 자유무역지역 중 최대 규모*이다.

* 광양항: 905만㎡, 인천항: 196만㎡, 평택·당진항: 143만㎡, 포항항: 92만㎡
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되면 자유로운 제조·물류·유통과 무역활동이 보장되고 입주기업에는 저렴한 임대료*와 관세 유보 등의 혜택이 주어지며, 일정 규모 이상의 외국인투자기업은 임대료를 감면**받을 수 있게 된다.

* 국유재산 연간사용료는 공시지가의 5%이상이나, 자유무역지역은 1∼3% 수준
** 투자규모 미화 500만 달러 이상: 3년간 50%, 미화 1,000만 달러 이상: 5년간 50%

이번에 확대 지정된 자유무역지역에서 컨테이너 터미널이 개장되면 연간 약 420만TEU의 물동량을 처리할 것으로 전망되며, 1,200여 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항만배후단지에서는 약 35개의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하여 약 5,800억 원 규모의 민간투자와 2,500여 명의 일자리 창출, 연간 약 130만TEU의 물동량 처리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항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통해 올해 6월 중 임대료를 고시할 계획이며, 내년 서 컨테이너 터미널 배후단지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글로벌 우수 물류·제조기업을 입주시킬 예정이다.

특히, 올해 3월에 발표한 ‘항만배후단지 활성화 방안’에 따라 이번에 확대된 배후단지 중 일부는 부산항 특성에 따라 환적화물과 위·수탁 가공산업 특화구역으로 지정하여 부산항을 고부가가치 물류활동 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자유무역지역 확대 지정을 통해 부산항이 세계적인 복합물류거점이자 산업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항만과 배후단지의 자유무역지역을 지속 확대하여 지역 및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Categories
터미널소식

코로나19확산에 따른 주의사항

BUSAN CONTAINER TERMINAL

더욱 탄탄해진 BCT, 더욱 성장하는 BCT

코로나19확산에 따른 주의사항

코로나19 예방수칙(출처:질병관리본부) 코로나 19 예방을 위하여  방문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세정제로 손을 세척하고 출입을 하시기 바랍니다. 추가적으로 체온측정을 통하여 사무실출입이 통제가 될 수 있으니 이점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Categories
터미널소식

실시협약변경에 따른 공사기간 변경

BUSAN CONTAINER TERMINAL

더욱 탄탄해진 BCT, 더욱 성장하는 BCT

실시협약변경에 따른 공사기간 변경

건설공사중 모래수급문제와 관련하여 부산항 신항 2-4단계 공사기간이 15개월 연장되었다 이로써 당초 2021년 2월16일에서 2022년 5월16로 개장일 이 변경되었다

Categories
터미널소식_영문

Signed the PF financing agreement for the Busan NewPort Phase 2-4

BUSAN CONTAINER TERMINAL

더욱 탄탄해진 BCT, 더욱 성장하는 BCT

Signed the PF financing agreement for Phase 2-4 of the Busan New Port

Korea Development Bank (Chairman Ki-taek Hong) announced that it has successfully arranged PF financing for the private investment project at the container pier in stages 2-4 of the Busan New Port and signed a PF financing agreement worth 915 billion won on November 13th.

○ KDB made a financing arrangement of 855 billion won out of the total project cost, and participated in a total of 320 billion won in capital and loans.

– PF Group (12 institutions): Saneun, Credit Union, Saemaul Geumgo, insurance companies, commercial banks, etc.

□ 본 사업은 부산 신항에 5만톤급 컨테이너 부두 3선석을 건설하고 관리운영권을 부여 받아 28년 11개월간 운영하는 BTO* 방식의 사업으로,

○ 본 터미널은 최신식 자동화설비와 연 220만 TEU**의 컨테이너 처리능력을 보유하여, 지속적으로 물동량이 증가하는 세계 6대 항만인 부산항 화물 적체 해소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산업은행은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재무적투자자로 지분출자 및 후순위대출을 제공함으로서 민간투자 활력을 제고하였으며,

○ 산은을 포함한 재무적투자자가 지분출자(40%)를 통해 민간사업자와 투자리스크를 적극 분담함으로서 안정적인 사업추진 기반을 마련하였다.

○ 산은 홍기택 회장도 연초 기자간담회에서 민간투자 촉진을 위해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 등을 통한 자금공급 확충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산은은 지난달 장문복합화력발전사업 금융주선에도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을 활용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 이날 산업은행 김영모 부행장은 “본건 금융약정은 민간투자자 모집에 다소 어려움을 겪던 국책사업에 산업은행의 기업투자촉진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민간투자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니며, 향후에도 산업은행은 항만 등 인프라투자 확대를 견인하는 PF 시장조성자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